Posts

小王 – 어린 왕

지친 몸을 쓰다듬어주는 밤바람이네
그리움의 속삭임을 폼는 노을이네
이별의 아쉬움이 깃든 소맷자락이네
그때 길을 잃고 다시 못 만났던 그 사람이네

그가 가끔 무거운 발걸음을 멈출 수 있게
그 지나간 따뜻하던 날들이 잠시 생각날 수 있게
눈물을 글썽이며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못하게
세월 속 깊은 곳에서 하염없이 방황하게

Read more "小王 – 어린 왕"

추억 속의 추어탕

오늘 오랜만에 보쌈과 추어탕을 먹었다.

생일마다 남자친구와 저녁을 먹으면서 보냈었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못했다. 그래서 생일이 지난 지 4개월 된 오늘 제가 꼭 가고 싶은 코리아타운에 가서 좀 뒤늦은 생일 저녁을 먹었다. 점심시간에 갔는데 코로나 때문인지 인적이 드물고 상점도 드문드문 열려 있었다.

Read more "추억 속의 추어탕"

2020

2020년은 정의하기 참 어려운 한 해다. 코로나로 세상은 상상치도 못했던 모습으로 변했고 작은 아파트로 줄어든 내 세계에 적응하려는 사이에 연말이 찾아왔다.

이 와중에 삶은 살아지게 되어 있다는 말처럼 인생은 계속되었다. 처음에 당황했었던 번화들은 어느새 일상이 되어버리고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익숙해졌다.

Read more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