小王 – 어린 왕

지친 몸을 쓰다듬어주는 밤바람이네
그리움의 속삭임을 폼는 노을이네
이별의 아쉬움이 깃든 소맷자락이네
그때 길을 잃고 다시 못 만났던 그 사람이네

그가 가끔 무거운 발걸음을 멈출 수 있게
그 지나간 따뜻하던 날들이 잠시 생각날 수 있게
눈물을 글썽이며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못하게
세월 속 깊은 곳에서 하염없이 방황하게

Read more "小王 – 어린 왕"

추억 속의 추어탕

오늘 오랜만에 보쌈과 추어탕을 먹었다.

생일마다 남자친구와 저녁을 먹으면서 보냈었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못했다. 그래서 생일이 지난 지 4개월 된 오늘 제가 꼭 가고 싶은 코리아타운에 가서 좀 뒤늦은 생일 저녁을 먹었다. 점심시간에 갔는데 코로나 때문인지 인적이 드물고 상점도 드문드문 열려 있었다.

Read more "추억 속의 추어탕"

2020

2020년은 정의하기 참 어려운 한 해다. 코로나로 세상은 상상치도 못했던 모습으로 변했고 작은 아파트로 줄어든 내 세계에 적응하려는 사이에 연말이 찾아왔다.

이 와중에 삶은 살아지게 되어 있다는 말처럼 인생은 계속되었다. 처음에 당황했었던 번화들은 어느새 일상이 되어버리고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익숙해졌다.

Read more "2020"

내가 생각하는 파란색

파란색은 나에게 낯선 색깔이다.

어렸을 때 남자 아이를 위한 색깔이라고 교육을 받았었던 것도, 나중에 조금 커서는 동생이 앞서 파란색은 자기 것이고, 뭐든지 다 파란색으로 되어 있어야 한다며 파란색을 자신만의 색깔로 찍어서 나는 어쩔 수 없이 다른 색깔을 선택해야 했었던 것도, 언제나 나에게 허락되지 않고, 멀리서 봐야만 한 존재였다.

Read more "내가 생각하는 파란색"